•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대구지역 의료기관·약국 1500여곳 설 연휴 비상진료

  • 기사입력 2018-02-14 22: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지역 의료기관·약국 1500여곳이 설 연휴 비상진료에 나선다.

14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역내 24곳 응급의료기관·응급의료시설이 평소와 동일하게 24시간 진료를 실시한다.

응급실이 아니더라도 569개 당직의료기관과 959개 휴일지킴이 약국이 정상 운영되며 편의점 등 1204곳의 의약품판매업소에서도 해열제 등 안전상비용 일반의약품을 구매할 수 있다.

특히 대구시의사회의 도움으로 설 당일인 16일 동네의원 25곳이 문을 연다.

연휴기간 진료 의료기관 및 휴일 지킴이 약국 명단과 운영시간은 대구시(www.daegu.go.kr)와 구·군 및 응급의료포털 E-GEN(www.e-gen.or.kr)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119구급상황관리센터(국번 없이 119)와 달구벌 콜센터(국번 없이 120), 스마트폰으로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을 설치해 안내받을 수 있다.

대구시는 시(보건건강과)와 구·군 보건소에 '비상진료·감염병 대책상황실'을 설치해 연휴기간 시민 불편사항 민원안내, 비상진료기관 및 휴일지킴이약국 운영 상황 등을 점검한다.

또 권역응급의료센터(경북대학교병원)에 재난의료지원팀을 편성해 대형 재해 및 사고 발생에 대비한다.

백윤자 대구시 보건건강과장은 "설 연휴기간 비상진료 상황을 빈틈없이 점검해 진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