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북 동해안 상생협의회, 5개 시·군 실무회의 개최

  • 2017-06-19 20:30|김성권 기자
이미지중앙

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 동해안 5개 시.군 협의체인 경북동해안 상생협의회가 포항시청 중회의실에서 개최됐다.(포항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 동해안 5개 시·군 협의체인 경북 동해안 상생협의회는 19일 포항시청 중회의실에서 실무회의를 가졌다.

회의에서는 상생협의회 담당 부서장들이 모여 각 분과협의회의 추진결과와 추가 발굴 사업에 대해 논의한 후 이달 27일 개최예정인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 정기회의 상정 안건을 확정했다.

지난해
2월부터 협력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을 위해 행정·경제, 문화·관광, 건설·SOC, 해양·농수산, 복지·환경 각 분야별 분과협의회를 구성·추진해 당초 3대 분야 13개였던 협력 사업에 동해안 관광·공공시설 공동 활용, 독도영유권 확립을 위한 협력사업과 문화공연 추진 등 17개 사업을 추가 발굴해 5대 분야 30개 사업으로 확대했다.

특히 주요 관광지 와 공공시설 5개 시·군민 이용요금 할인사업은 포항 화장장, 포항크루즈, 경주 양동마을에 이어 올해는 영덕군 전동휠 체험장, 울진군 성류굴, 울릉군 서면 태하향목 모노레일 등 주요관광지 5개소까지 확대돼 주민체감형 사업 발굴에 큰 성과를 거뒀다.

오정권 정책기획관은
이번 실무협의회를 통해 경북 동해안 상생협의회 협력사업의 추진과 운영에 관한 사항이 더욱 구체화됐다, “정기회의를 통해 안건이 통과되면 추가 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 동해안 상생협의회는 정부의 지역행복생활권 사업에 맞춰 100만 경북 동해안 주민들의 풍요로운 삶을 위한 공동발전을 모색하고자 지난 201511월 포항을 중추도시로 한 경주, 영덕, 울진, 울릉 5개 시·군이 만든 협의체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