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영주시 교통 환경 확 바뀐다.

  • 2017-06-18 18:26|김성권 기자
이미지중앙

교통환경개선을 위한 영주시가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영주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의 복잡한 도로 교통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시는 16일시 시청 회의실에서 급격한 교통 환경 변화에 따른 선제적 대응을 위해 교통 환경 개선계획 수립 용역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도시 규모의 확대와 자동차 증가로 도로 와 교통 환경이 빠르게 변화되면서 시가지내 늘어나는 병목구간과 정체구간 해소를 위해 시가지 교통흐름과 문제점을 정밀 진단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효율적이고 선진화된 교통시설과 교통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역 특성과 교통안전정책 목표 달성을 위한 부문별 계획 등을 반영하는 교통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특히 중앙선 철도복선화, 가흥동 우회도로 개통에 대비하고 영주종합터미널 이전과 영주적십자병원 개원, 가흥신도시 내 아파트 입주와 상가 신축 등으로 교통난이 가중되면서 신도시와 원도심의 원활한 교통망 구축으로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 환경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착수보고회를 통해 시는 앞으로 교통체계 조사 분석과 단기 교통개선 대책 ,교통수요 예측 및 장래진단 ,교통 선진사례를 통한 중장기 개선 대책 ,종합적인 교통환경 개선계획 등을 수립하게 된다.

조병천 시 교통행정과장은 체계적이고 중·장기 교통대책을 수립하여 시민들의 교통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