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용인시-이마트 7개점, 저소득 가정지원 ‘맞손’

  • 기사입력 2020-07-01 18: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마트 7개점과 저소득 가정 지원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용인시 제공]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는 이마트 7개점과 생계가 어려운 복지사각지대 취약계층을 돕는 ‘2020년 희망나눔 프로젝트’협약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한 윤종경 이마트 권역1 판매 총괄 등 7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이마트는 올해 말까지 1억9700만원의 성금으로 저소득층 여름나기를 위한 여름용품지원 및 김장 지원, 물품 제공 등으로 나눔을 실천하게 된다.

시는 3개구 장애인복지관이나 노인복지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수행기관을 선정해 저소득 대상자에게 지원 물품을 제공하도록 이마트에 연계해준다. 윤 총괄은 “매년 지역사회와 상생하기 위한 나눔을 이어오고 있는데 올해는 코로나19 위기로 이제야 협약을 맺게 됐다. 어려운 이웃에 꼭 필요한 도움이 되도록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백 시장은 “이마트가 지역사회에 꾸준한 나눔을 실천해줘 감사하며 더불어 사는 공동체 정신으로 배려의 복지도시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이마트는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시와 협약을 맺어 사랑의 이동밥차 지원 등 저소득층을 돕는 데 7억3300여만원을 후원한 바 있다.

deck91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