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일본 크루즈선 코로나19 감염자 11명 중증

  • 소방대원 1명 감염 확인
    일본내 감염자 259명으로 늘어
  • 기사입력 2020-02-15 11: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환자가 대거 확인된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뒤쪽)에서 내린 고령자들을 태운 것으로 보이는 버스 한 대가 14일 창문을 커튼으로 가린 채 유람선이 정박 중인 요코하마 항의 크루즈 터미널에서 출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코로나19 감염자 중 11명이 중증상태로 알려져싿.

NHK는 15일 일본 후생노동성을 인용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중 지난 13일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713명 가운데 21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감염이 확인된 탑승자 가운데 11명은 중증이어서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되지 않은 크루즈선 탑승자 1명도 중증 상태로 알려졌다.

지난 3일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이 크루즈선에는 승객과 승무원을 포함해 약 3700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한편 크루즈선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의 이송을 담당했던 소방대원 1명의 감염도 전날 확인됐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감염이 새롭게 확인된 8명을 포함해 일본 내 감염자는 259명(크루즈선 탑승자 포함)으로 늘었다.

한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한 간부는 14일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에 대해 "일본에서 받은 데이터에 따르면 탑승자들의 (감염) 위험이 높아 걱정"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이 간부는 "선내 미국인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국무부 및 주일 미국대사관 등과 협력해 미국인 승객에 대한 향후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요코하마항 정박 당시 크루즈선에 탑승했던 미국인은 약 400명이었다.

한국인 승무원과 승객 14명도 이 크루즈선에 탑승하고 있지만, 아직 코로나19 감염자는 없는 상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