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마힌드라, 쌍용차에 2300억원 투자의지 재확인…산은 회장 면담

  • 마힌드라 사장, 직원 간담회 후 산은 방문
  • 기사입력 2020-01-16 1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쌍용차 대주주인 마힌드라가 쌍용차에 2300억원 규모의 투자의지를 재확인하며 산업은행 등에 재차 지원을 당부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16일 평택 공장에서 열린 직원 간담회에서 투자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이사회 승인을 거쳐 23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쌍용차는 이달 말 화상 이사회를 연다.

쌍용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고엔카 사장은 투자의 구체적인 방법론은 말하기 어렵다고 하면서도, 쌍용차를 단기적으로 보지 않는다는 입장도 거듭 강조했다.

고엔카 사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을 방문해 이동걸 회장을 만났다. 업계에서는 고엔카 사장이 대주주 투자 계획, 쌍용차 자체 경영쇄신안 등을 들고 주채권은행인 산은에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쌍용차 노조는 작년 말 인도를 방문하고 돌아와 마힌드라가 쌍용차 정상화를 위해 2300억원을 직접 투자하는 등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시 노조는 마힌드라의 지원 검토에 “산업은행이 쌍용차를 지원할 경우”라는 단서가 달렸다고 했다.

산은은 고엔카 사장의 방문을 쌍용차 회생 방안을 두고 정부 등 이해관계자들과 논의하는 과정으로 보고 있다. 다만, 산은이 쌍용차에 자금 대출, 대출상환 연장 등을 한 만큼 대주주가 더욱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총선을 앞두고 자동차산업 일자리를 고려할 때 마힌드라 측의 요청에 정부가 부담을 느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른 한편에서는 산은이 2대 주주인 한국GM과는 상황이 다른데 지원을 하면 퍼주기 논란이 일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