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김건모 성폭행’ 피해자 측 “배트맨 옷 입고 범행”

  • 기사입력 2019-12-09 13: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왼쪽)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가수 김건모를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가수 김건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 측이 “김건모가 범행 당시 입었던 배트맨 옷을 입고 TV에 계속 나와 버틸 수 없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피해자 A씨 변호사 강용석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 측은 “김건모는 2016년 서울 논현동의 한 주점에서 피해자를 강간했다. 대가도, 사과도 없었고, 혐의도 인정하지 않았다”며 “피해자가 유튜버 김용호씨에게 연락이 닿아 고소까지 이어지게 됐다. 김건모 소속사는 인정하지 않았고, 오히려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고 해서 고소장을 제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가 최대한 잊어보려 했으나 김건모가 최근 각종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결혼 소식까지 전했다”며 “이 과정에서 피해자가 성폭행 당할 시 김건모가 입고 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나오는 바람에 큰 충격과 고통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피해자는 성폭행한 사람이 TV에 계속 나오는 것을 두고볼 수 없었고, 우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A씨 측은 검찰 조사가 이뤄지면 직접 출석해 피해사실을 진술하고 관련 증거를 내놓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김건모 성폭행 의혹’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통해 김건모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성폭행 피해자에게 제보를 받아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제목을 ‘성폭행 의혹’이라고 적었지만 의혹이 아니라 그냥 성폭행이다. 명백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건모 측은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제기한 성폭행 의혹에 즉각 반박하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건모 소속사 측 관계자는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제기한 성폭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변호사와 상의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난 7일 인천 송도에서 콘서트 ‘김건모 25th Anniversary Tour-FINALE-인천’도 예정대로 진행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