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조국 연구실 PC서 ‘인턴 증명서 파일’발견…직접 관여했나?

  • 기사입력 2019-11-17 22: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조 전 장관의 서울대 연구실 컴퓨터에서 공익인권법 센터 인턴 증명서 파일이 나왔다고 채널A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9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재산관리인 김경록 씨에게서 제출받은 조 전 장관 자택 컴퓨터 하드디스크에서 서울대 인턴증명서 파일 3개를 발견했다.

발견된 파일은 딸 조민 씨, 장영표 단국대 교수의 아들, 조 전 장관 친구의 아들 이름이 적힌 인턴증명서로 세 사람이 고등학교에 다니던 2009년 작성된 것이다.

이 파일이 저장된 컴퓨터는 조 전 장관 가족 공용이어서, 누가 이 증명서를 작성한 건지 확인하기 어렵다.

그런데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5일 조 전 장관의 연구실에서 압수한 컴퓨터에서도 인턴증명서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택 하드디스크와 마찬가지로 딸과 딸 친구 2명 명의의 인턴증명서 3장으로 조 전 장관이 인턴증명서 위조에 직접 연루된 정황이 검찰에 처음으로 포착된 것으로 볼수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서울대 연구실에서 인턴증명서를 위조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