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유양디앤유 신약 美 진출 청신호...FDA 관련 가이드라인 제정

  • 합작 파트너?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순풍에 돛
  • 기사입력 2019-07-18 14: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코스피 상장업체 유양디앤유는 미국 식품의약국(이하 FDA)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개발 가이드라인이 제정됨에 따라, 지트리비앤티와의 미국 합작 투자사인 레누스 테라퓨틱스가 미국 임상 중인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 신약 ‘RGN-137’의 임상 및 허가 과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새롭게 제정된 FDA의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개발 가이드라인은 의학적 미충족 니즈 (unmet needs)가 시급한 이 질환의 특성을 고려하여 보다 유연한 허가 기준이 적용됐다. 이 회사의 미국 진출 청신호가 켜진 것이다.

해당 질환에 대한 별도 가이드라인이 없었던 이전에는 만성피부질환 치료제 기준과 동일하게 일차 평가 변수로서 상처 완치 효과를 입증해야만 FDA 허가를 받을 수 있었지만 새롭게 제정된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개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완치 뿐 아니라 명시된 최소한의 치료효과 (specified minimum degree of healing)도 일차 평가 변수로 사용할 수 있다. 효과만 있으면 출시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치료효과 기준과 함께 가려움 및 통증 개선, 수포 방지 등 다양한 항목을 평가 지표 (endpoint)로 추가하는 제안도 가능해져 평가지표 선택의 폭이 한층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유양디앤유와 지트리비앤티는 개정된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FDA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3상 임상 디자인을 설계하고 임상에 진입함으로써 허가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RGN-137’은 상처치료, 세포보호, 세포 이동촉진 등의 기능으로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에 특화된 신약으로, 현재 임상 3상을 위한 오픈 스터디 (Open Study)를 진행 중이다. 이 오픈 스터디는 임상 설계 등의 검증을 통하여, 향후 진행할 임상 3상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임상시험으로 미국 내 전문 병원 5곳에서 진행되고 있다.

수포성 표피박리증은 피부를 구성하는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발생해 작은 마찰에도 피부와 점막에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는 수포가 쉽게 생기는 희귀질환으로 일부 피부과 전문의는 “인간에게 가장 고통스러운 질환”으로 표현하기도 한다. 전 세계 수포성 표피박리증 환자 수는 약 50만 명이며, 국내 환자는 250여명 내외로 추정된다. 또한 현재 증상을 완화하는 대증요법 외에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는 상황이다.

유양디앤유 박일 대표는 “FDA가이드라인 제정으로 향후 계획된 ‘RGN-137’의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신속하게 허가를 받을 수 있는 가능성이 확대됐다”며 “유양디앤유는 수포성 표피박리증 뿐 아니라 건성 황반변성, 듀시엔형 근이영양증 등 의학적 미충족 니즈가 높은 다양한 질환 분야의 혁신적인 신약 개발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양디앤유는 최근 미국 최초 줄기세포 비영리 연구기관인 Neural Stem Cell Institute(NSCI)와 건성 황반변성 치료 신약을 공동개발하기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미국 존스홉킨스 의과대학과 듀시엔형 근이영양증 줄기세포 치료제를 공동 연구개발하고, 미국 네바다 주립대학교와 함께 제2형 당뇨병 및 비만 치료 신약 공동 연구개발에 참여하는 등 바이오 기업으로서 탄탄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다.

유양디앤유(Yuyang DNU)는 1976년 설립돼 전원공급장치(SMPS)와 LED 솔루션 가시광무선통신(VLC), 스마트 팜 분야를 선도해온 기업이다. 끝없는 도전 정신으로2차 전지 충방전검사장비인 사이클러(CYCLER) 산업과 바이오 산업까지 분야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미국 유수 연구기관과의 공동연구와 R&D 기업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세포 치료제, 유전자 치료제 등 차세대 바이오 신약에 개발에 집중해 바이오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