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정년 두달 앞둔 근무중 포스코 직원, 온몸 뼈 부서져

  • 기사입력 2019-07-14 17: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코 포항제철소 전경.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경찰이 포스코 포항제철에서 근무 중 숨진 직원 사망 원인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북 포항남부경찰서는 포스코 직원 A(59)씨의 사망원인이 목, 가슴, 골반, 다리 등 온몸의 뼈가 부서진 다발성 손상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 결과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그러나 이 손상이 무엇 때문에 발생했는지는 사고 당시 비가 내려 정확한 사망 원인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다만 추락이나 기계 압착, 교통사고 등 다양한 원인이 있을 수 있다.

때문에 경찰은 16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정년퇴직을 2개월 앞둔 A씨는 이달 11일 포항제철소 코크스 원료 보관시설에서 쓰러진 채 동료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