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윤상현·메이비, 부부싸움…사소한 감정차이 결국 폭발

  • 기사입력 2019-05-21 0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동상이몽-너는 내운명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윤상현과 메이비가 부부가 부부싸움 끝에 갈등을 풀었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너는 내운명 시즌2’에서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메이비는 아침부터 아이들의 사과를 준비했다. 하지만 윤상현하고는 대화를 서먹하게 했다.

윤상현은 “단유 후 아내가 감정기복이 찾아왔다”며 흐로몬 변화로 단유 후유증 생긴 것 같다고 했다.

메이비는 “예전에 터질듯한 답답함에 여행을 떠나려 했는데 갈데가 없더라”면서 “아무것도 없었을 때 외롭고 슬플 때 찾아가는 곳은 휴게소라더라”며 책에서 본 구절을 전했다.

이에 윤상현은 “책 내용은 말 잘듣는다, 나랑 부부싸움을 많이 한 것은 내 얘기를 안 들으려 할때”라면서 “너는 네 생각이 다 맞다고 생각하는 사람, 그런걸 고집이라 한다”고 했다.

이에 메이비 표정이 싸늘해졌다. 서운함이 밀려온 듯 “난 오빠 말이 틀리다고 생각한 적 없다”면서 “난 결혼해서 고집을 피워본적이 없다”면서 사소한 감정 차이로 부부싸움이 시작됐다.

윤상현은 “메이비는 본인이 힘들다는 얘기를 죽어도 안 한다. 신혼 초에도 그런 얘기를 좀 하라고 그랬었다”라며 “말을 해야 해소가 되는데, 메이비는 안 그런다. 혼자서 삭히는 편이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이후 윤상현은 메이비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김포 공항으로 향했다. 메이비가 “공항은 나한테 있어서 여행”이라고 했기 때문.

이에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는 세 자녀를 데리고 외출, 공항에서 힐링 타임을 가졌다. 윤상현은 메이비에게 “이제 공항에 놀러 오지 말고 여행을 가자”라고 얘기했다.

메이비는 “과거엔 혼자 공항에 갔었는데, 이번에 갔을 땐 내 옆에 가족들이 있더라. 내가 내 아이들만 보고 있었다. ‘아 나한테 이렇게 가족이 있었지, 그때처럼 혼자가 아니지’ 이런 생각이 들면서 마음이 좋아졌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남편을 더욱 믿게 됐다. 어려운 일이 있을 때, ‘그때는 꼭 혼자 해결하려고 하지 말고 남편한테 얘기해야지’ 그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결국 윤상현은 아내의 진심을 듣고 눈물을 훔쳤다. 그는 “메이비가 참 외롭게 살았다는 걸 결혼 초에 많이 느꼈다”라며 “언제 한번 공항에 데려가나 했는데, 이번에 처음 데려가서 미안하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