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탁현민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악수 거부? 의도가 참 못됐다”

  • 기사입력 2019-05-20 06: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일부러 악수를 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일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의도가 참 못 됐다”고 비판했다.

탁 위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김 여사님과 악수를 나누지 못해 아쉬웠다면 그만일 것을 굳이 저런 황당한 의미를 부여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통상 행사 참석 전·후에 대통령과 여사의 동선은 전열의 참석자들과 악수를 나누는 것으로 시작하고 끝이 난다”며 “이때 대통령의 뒤를 따라 여사가 움직이시게 되는데 앞선 대통령의 이동시간에 따라 여사가 미처 악수를 나누지 못할 때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우에 따라서는 악수를 마친 대통령이 여사를 기다리고 서 있을 때도 종종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기념식장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나 차례로 인사를 나눴으며, 김 여사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과는 악수를 했지만 황교안 대표와는 악수를 하지 않았다.

한국당 대변인인 민경욱 의원은 이와 관련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여사가 황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지 않은 것을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