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탁재훈 “500만원으로 제주도 집 구해…대출 이자 건물 사장님이”

  • 기사입력 2019-05-20 06: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탁재훈이 제주도에서 살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스페셜 MC로 김원희가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김수미와 제주도로 향했다. 제주도로 도착한 두 사람을 맞이한 건 탁재훈이었다.

탁재훈은 제주도와 서울을 오가면서 생활하고 있었다. 집은 널찍한 공간에 벽난로까지 있었다.

탁재훈은 김수미와 이상민을 위해 바비큐 준비에 나섰다. 능숙하게 불을 피우는 탁재훈의 모습에 모두들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탁재훈은 직접 키운 상추를 따러 뒤뜰 한쪽에 위치한 텃밭으로 갔다.

탁재훈은 6년 전에 복잡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아들과 제주도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500만원 밖에 없었지만, 제주도로 내려왔다고 했다.

제주도에서 탁재훈은 쿨 이재훈의 소개로 한 지인을 알게 되면서 지금의 집을 구입하게 되었다고 했다.

그는 “당시 전 재산이 500만 원이 있을 때였다”며 건물 사장님의 제안으로 계약서를 썼다고 했다. 그리고 3년 넘게 흘러서 대출 이자를 사장님이 갚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했다.

탁재훈은 “방송 복귀 후 이자를 갚기 위해 사장님을 만났다”며 감사하는 마음을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