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문성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위장전입, 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어…송구스럽다”

  • 기사입력 2019-03-26 13: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들 채용 의혹에는 “전혀 관여 안 해…한국선급 방문은 공식 업무차”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26일 자녀와 배우자의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딸 아이 전학과 관련해 위장전입을 한 사실에 대해서는 제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 후보자의 배우자는 2006년 딸의 중학교 전학을 위해 부산 남구의 부모 집으로 주소지를 옮겼지만, 전학이 불발되자 하루 만에 수영구의 지인 집으로 주소를 이전했고, 지인 이사로 한 달 만에 또 주소를 옮겨 한 해에만 총 3차례 위장전입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아울러 문 후보자의 배우자는 중학교에 진학하는 아들을 위해 1998년 해양대 관사에서 부산 영도구 동삼동 아파트로 위장 전입해 원하는 학교에 배정받기도 했다.

다만 문 후보자는 아들의 한국선급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서는 “전혀 관여한 적이 없음을 밝힌다. 나름의 평가 기준이 있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 후보자는 아들의 채용 시험 기간에 채용 기관인 한국선급을 방문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공식 업무로 방문한 것이다. 회장을 만난 것도 단둘이 만난 것이아니고 두 명 정도 더 배석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해명했다.

kwat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