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손학규 창원 숙식 찌질” 이언주 발언 역풍…임재훈 “인신공격”

  • 기사입력 2019-03-26 12: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내뱉은 발언이 당내 반발을 사고 있다.

같은 당 임재훈 의원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의에서 “특정 의원이 지난 20일 모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인신공격성 발언을 했다”라고 밝혔다.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내용상 이 의원에 대한 언급이었다.

임 의원은 “정치인이 각종 현안에 대해 소신을 갖고 주장하는 것은 얼마든지 좋다. 민주정당의 역동적 모습”이라면서 “당원으로서 해야 할 말과 하지 말아야 할 말이 있다. 기본적 예의와 도의가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당 대표가 숙식을 하면서까지 온몸 던져 하는데 찌질이니, 벽창호 발언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모든 당원에 대한 모욕”이라고 규정했다.

논란의 발언은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고성국TV’에서 나왔다. 방송에서 이 의원은 “(손학규 대표가) 창원에 숙식하는 것도 제가 보면 찌질하다. 정당이 아무 것도 없어도 있는척 해야 한다”라고 손 대표를 저격했다.

이어 “탈원전 때문에 (창원 성산은) 심판 선거가 될 거다. 바른미래당이 후보를 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지지율이 낮게 나올 건데 국민들이 봤을 땐 오히려 힘 빠질 거다. 선거 결과에 따라 손 대표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본다”고 비난을 이어간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