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러시아스캔들 특검‘ 맹비난하던 트럼프, 수사보고서 제출되자 트읫도 ‘침묵’

  • 기사입력 2019-03-24 10: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AP]

[헤럴드경제]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맹비난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작 수사보고서가 제출되자 입을 다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검보고서가 제출된 다음날인 23일(현지시간) 아침부터 골프장으로 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카리브해 정상들과의 회동을 위해 플로리다주 개인별장인마러라고 리조트를 찾았고 주말 동안 공개 일정 없이 마러라고에 머물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체로 이른 아침부터 트윗을 올리며 하루를 시작하지만 이날은 트위터에 아무것도 올리지 않은 채 침묵을 지켰다. 그는 전날 저녁에도 만찬 행사에 참석했지만 특검 보고서에 대한 언급은 일절 하지 않았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아직 수사보고서의 핵심 결론이 대중에 공개되지 않은 만큼 섣부른 입장 표명을자제하는 한편 특검보고서 제출에도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은 채 골프장으로 향했음을 과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용하지만 참모들은 어느 때보다 분주한 하루를 보내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의 참모진과 2020년 대선을 위한 선대본부, 공화당 전국위원회가 최근 몇 주간 특검보고서가 어떤 결론을 내리든 맞대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고 3명의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준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은 작년 가을께로, 공화당 의원들이 성명을 내거나비판 발언을 내놓게 하는 방식 등을 동원해 특검보고서와 민주당 맹공을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됐다고 폴리티코는 설명했다.

참모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무혐의일 가능성을 가장 크게 보고 있지만 아주 자신이 있는 것은 아니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치명타가 될 결론이 날 수도 있음을 인지하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덧붙였다.

특검보고서 공개 범위를 정해야 하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이날 오전 10시께 출근해 보고서를 검토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바 법무장관이 곧 특검보고서의 핵심 결론을 의회에 공유할 예정이며 민주당은 보고서의 전면공개를 압박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