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인터넷
  • LG그룹 IT시스템 90% 5년내 클라우드로 전환

  • 기사입력 2019-03-24 1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 CNS 클라우드 사업전략 발표

-김영섭 사장 “퍼블릭 클라우드 퍼스트”


김영섭 LG CNS 사장이 지난 22일 서울스퀘어 위워크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를 통해 클라우드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LG CNS 제공]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LG CNS가 5년내 LG그룹 계열사의 IT시스템을 클라우드로 90% 이상 전환시킨다고 24일 밝혔다.

LG CNS는 제조, 통신, 서비스 등 계열사별 산업특성과 사업구조를 고려한 전환 우선순위에 따라 그룹 내 클라우드 전환을 순차적으로 확산해 LG전자, LG화학, LG디스플레이 등 LG계열사의 클라우드 전환율을 2023년까지 90% 이상으로 높일 계획이다.

이 중에서도 LG계열사의 IT시스템을 퍼블릭 클라우드로 70% 이상 전환할 예정이다. 이 같은 대규모 퍼블릭 클라우드 전환은 국내 대기업 그룹사 중 처음이다.

김영섭 LG CNS 사장은 “(그룹 계열사 포함)고객사들이 글로벌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빨리 대응하지 않으면 뒤쳐질 수 있다. 퍼블릭 클라우드를 이용해야 속도를 따라잡을 수 있다”며 “고객 특성에 따라 중요 보안 문제에 한해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적용할 것이지만 기본적으로 퍼블릭 클라우드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조사기관인 가트너에 따르면, 전세계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규모는 지난해 대비 17.3% 성장해 올해 약 2062억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LG CNS는 이러한 흐름에 따라 AWS(아마존웹서비스), MS, 구글 등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가

제공하는 퍼블릭 클라우드를 우선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LG CNS는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AWS 등 글로벌 사업자,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솔루션 분야 글로벌 톱3 기업인 캐나다 엠보틱스 등 해외 전문기업과 함께 메가존, 유엔진, 비욘드어드바이저리 등 국내 클라우드 전문 강소기업 등 5개사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잇따라 체결했다.

또 올해 말까지 추가로 국내와 해외 클라우드 전문기업 10개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할 계획이다.

LG CNS는 또 올 상반기에 멀티&하이브리드 관리 플랫폼인 ‘클라우드엑스퍼 (CloudXper)’를 출시한다.

클라우드엑스퍼는 LG CNS와 파트너십을 맺은 글로벌 클라우드 전문 기업들이 갖고 있는 통합모니터링, 비용ㆍ자원 최적화, 운영자동화 등의 솔루션을 탑재해 국내 IT환경에 맞는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클라우드엑스퍼는 AWS, MS, 구글 등 글로벌 퍼블릭 클라우드 물론 프라이빗 클라우드까지 통합 관리, 운영할 수 있다.

올해 초 LG CNS는 ‘클라우드전환혁신추진단’을 신설한 가운데, 현재 200여명 수준인 클라우드 전문 인력을 연내 500명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밖에 보안 관련, 정우진 클라우드 사업담당(상무)은 “LG CNS 내 보안 전문 별도 조직과 협업해 클라우드 보안 토탈솔루션을 준비 중으로 개인식별, 데이터의 저장, 데이터 전용선에 발생하는 보안, 애플리케이션 등 클라우드 전반 분야의 보안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illpa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