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중국, ’게으른 경제‘가 뜬다

  • 기사입력 2019-03-24 1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젊은 1인가구 중심 양말세탁기ㆍ아이돌보미 서비스 등 시장 급성장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게으른 사람들을 위한 상품과 서비스가 중국 소비의 주요 트렌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상하이 지부가 25일 발표한 ‘최근 중국 란런경제 발전 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중국에서 ‘게으른 사람’을 뜻하는 ‘란런(懒人)’ 수요를 만족시키는 경제가 상품에서부터 서비스까지 폭넓게 확산하고 있다.

5억6900만명이 사용하는 온라인 결제 시스템을 기반으로 대도시와 젊은 소비자, 1인 가구, 모바일쇼핑 인구를 중심으로 란런 시장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중국의 대표적인 온라인쇼핑몰 타오바오에서 판매된 양말 세탁기, 창문 자동청소기, 1인용 훠궈 등 란런상품 매출은 160억 위안에 달했다. 어러마 등 와이마이(外卖ㆍ음식배달 서비스), 다다 등 심부름 서비스, 58따오쟈의 가사ㆍ세차ㆍ아이돌보미 등의 자택 방문형 서비스 업체도 속속 등장해 관련 시장규모도 5644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무역협회 심준석 상하이지부장은 “2050년에는 중국의 1인 가구가 1억3000만 가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란런경제가 소비패턴의 주축이 될 것”이라며“개인정보 유출 및 방문 서비스 안정성 등에 대한 소비자 우려가 많은 만큼 이런 점을 해결한다면 우리 기업들도 중국 란런경제 선점경쟁에 나서볼 만하다”고 강조했다.

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