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버닝썬 이문호 대표 “승리 카톡이 죄면, 대한민국 남성 모두 죄인”

  • 기사입력 2019-03-18 07: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마약 투약 등의 혐의를 받는 클럽 ‘버닝썬’의 이문호 공동대표가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17일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이 대표는 전화 인터뷰에서 과거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소문에 대해 “절대 아니다”라며 전면 부인했다.

이 대표는 “국내 유통되는 마약 종류만 6~8가지라는데 나는 그 중 한 가지에서만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머리카락 끝부분에서는) 마약 관련 성분이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다. 양성반응이 나온 것도 다퉈볼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국외 투자자에게 성매매 알선을 했다는 정황이 포착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대해서는 “2015년 일을 내가 어떻게 알겠는가. 나는 현재 언급되고 있는 승리의 단체 대화방에 있지도 않았다”면서도 “3년 전 대화 내용이 죄가 된다면 대한민국 남성들은 다 죄인이다.성매매가 이뤄진 것도 아니고 장난친 것만으로 이렇게 (비난받아야 하나)”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 대표는 버닝썬 내부에서 성폭행이 발생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에서 성폭행 피해자로 조사받았다는 사람이 있냐”며 “오히려 내가 룸에서 물뽕(GHB)을 타서 성폭행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주장한 최초 유포자를 경찰 사이버수사팀에 잡아다 줬다. 반장님이 감사하다고 인사까지 했다. 나는 경찰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항간에 도는 자신과 관련된 지라시는 사실이 아니라면서 “지금 지라시에 사람을 죽인 사람으로 돼 있다. 마녀사냥이라는 게 정말 대단하다. 강남에서 어린 나이에 성공해서 적도 많고 구설도 많이 오르는 사람이지만 나는 내 나름대로 자부심을 갖고 인생을 살았던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클럽 내 마약 유통, 성 범죄, 경찰 유착 의혹 등이 불거진 뒤 4차례 참고인 조사를 받은 이 대표는 최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감정 결과 이 대표의 소변과 모발에서 일부 마약류에 대한 양성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