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경남 통영ㆍ부산 수영 등 4곳 스마트도시 특화 개발 지원

  • 기사입력 2019-03-17 21: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마트서비스로 생활편의ㆍ지역경쟁력 개선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국토교통부는 ‘2019년 스마트도시 테마형 특화단지 종합계획 수립 지원사업’의 대상지로 경남 통영시, 부산 수영구, 서울 성동구, 충남 공주시·부여군 등 4곳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기성시가지에 다양한 스마트서비스를 적용해 교통ㆍ에너지ㆍ안전ㆍ방재 등 생활편의를 개선하고 지역 고유의 산업ㆍ문화적 경쟁력 등을 강화하는 것이다.

이번에 선정된 4곳에는 각각 종합계획 수립 지원을 위한 국비 2억2500만원과 전문가 컨설팅이 지원된다.

통영시는 재래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온라인 시장 서비스와 정보ㆍ환경ㆍ안전 종합 솔루션 등을 제공하는 ‘지역상권과 함께 하는 스마트도시 통영’ 사업을 추진한다. 재래시장에서 판매되는 지역 농수산물의 온라인 영상 및 주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시장 내 환경정보를 관리함으로써 청결을 유지하고 방범도 강화한다.

부산 수영구는 홍보ㆍ주차정보ㆍ결제 등의 통합플랫폼을 기반으로 지역내 3개 관광권역별 차별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시 찾고 싶은 광안리’ 조성 사업을 할 계획이다. 남천동 일대에서는 제빵점 위치와 상품, 출시시간 등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알려주고, 광안리 해수욕장은 스마트 그늘막 벤치와 드론안전지킴이, 가상현실(VR)ㆍ증강현실(AR) 체험 서비스 등을 통해 관광 매력을 높인다. 민락동 회센터 주변은 ‘미디어 아쿠아 월’ 조성 등을 통해 활어 문화 거점으로 거듭나게 한다.

서울 성동구는 종합교통정보시스템 구축하는 ‘교통중심 왕십리’를 만든다. 지능형 CCTV 등 IoT를 활용한 교통사고 사전감지ㆍ경고 서비스가 도입된다.

공주시ㆍ부여군은 대중교통과 공공자전거 등 맞춤형 교통서비스를 제공하는 ‘세계적인 문화유산도시’를 계획 중이다. 공주ㆍ부여 간 이동 편의를 높이고자 수요응답형 대중교통과 공공자전거 등 맞춤형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고 도심에는 박물관을 조성해 고도(古都) 체험 분위기를 조성한다.

자치구들은 지역 주민들이 해당 지역에 필요로 하는 서비스 수요를 발굴하고, 전문가의 지원을 통해 주민체감도 및 기대효과가 큰 스마트 서비스를 적용하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배성호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지역주민이 지역에 필요한 과제를 발굴해 기업과 함께 참여해 추진한다는데 의의가 있다”면서 “사업을 통해 도출된 우수사례들은 향후 다른 지자체로도 확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aq@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