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세월호 분향소, 5년만에 광화문광장 떠나 서울시청으로

  • 기사입력 2019-03-17 13: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7일 오전 광화문광장서 ‘이안식’
18일엔 분향소 천막도 철거 예정



17일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에서 열린 이안식에서 4·16 세월호 참사 유족들이 희생자 영정을 옮기고 있다. 세월호 천막은 2014년 7월 처음 설치된 후 약 4년 8개월 만에 유가족 측의 자진철거 의사에 따라 18일 모두 철거될 예정이다.[연합]



[헤럴드경제] 17일 오전 광화문광장의 세월호 희생자 영정이 서울시청으로 옮겨졌다.

지난 2014년 7월 광장에 분향소가 설치된 지 5년 여 만에 광화문을 떠나게 된 것이다.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에서 열린 ‘이안식’에서 장훈 4ㆍ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304명의 영정 앞에 서서 희생자들에게 이사 소식을알렸다.

이안식은 사회자의 희생자 호명으로 시작됐다.

사회자가 희생자 한 명, 한 명의 이름을 부르자 천막 앞에 앉아있던 희생자 가족들은 흐느끼기 시작했다.

이안식에 앞서 추모사 낭독과 종교 의식이 진행될 때까지만 해도 눈물을 참았던 가족들은 영정이 천막에서 나오자 눈물을 터뜨렸다.

일부 가족들은 천막 앞에서 영정을 받아 검은 상자로 옮기는 도중에도 연신 눈물을 닦았다.

유족들은 손으로 영정을 어루만지면서 무거운 걸음을 옮겼다.

가족들로부터 영정을 받은 세월호 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은 영정을 천으로 닦아 검은 상자에 담았다.

1시간 30여분 동안 진행된 이안식에서 가족들은 영정이 하나 하나 옮겨지는 장면을 지켜보며 자리를 지켰다.

영정을 실은 차는 광화문광장을 한 바퀴 돈 뒤 서울시청으로 이동했다.

영정은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 서고에 임시 보관된다.

분향소 천막 14개 동은 18일 오전 10시 철거된다.

철거가 끝나면 이곳에는 ‘기억ㆍ안전 전시공간’이 마련된다.

목조 형태의 이 전시공간은 현 분향소 위치(교보문고 방향)에 79.98㎡ 규모로 조성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