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019 표준지 공시지가④]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16년째 땅값 ‘1위’

  • 기사입력 2019-02-12 12: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상위 1~8위 공시지가 2배 껑충
전남 눌옥도리 임야 210원 최저


16년 째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곳으로 평가된 서울 중구 충무로1가 네이처 리퍼블릭. 공시지가는 ㎡당 1억8300만원. [연합]
1989년부터 2003년까지 전국에 땅값이 가장 비싼 곳으로 꼽혔던 서울 중구 명동2가 우리은행 부지.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는 ㎡당 1억7750만원으로 2위에 올랐다. [다음로드뷰]

화장품 브랜드 ‘네이처 리퍼블릭’의 서울 명동지점 부지가 16년 째 전국에서 가장 땅값이 비싼 곳으로 꼽혔다. 올해도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상위 10위권을 명동 일대의 화장품ㆍ의류매장 부지들이 싹쓸이한 가운데 ㎡당 가격이 모두 1억원을 훌쩍 넘어섰다. 

12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전국 표준지 50만필지의 공시지가 발표 자료에 따르면 전국 땅값 1위는 중구 충무로1가 ‘네이처 리퍼블릭’ 부지(169.3㎡)로 ㎡당 가격이 1억8300만원을 기록했다. 공시지가대로 이 땅을 사는 데 필요한 금액은 309억8190만원이다. 이곳의 ㎡당 지가는 지난해 9130만원에서 올해 2배 이상 올라 지난 2004년 이후 전국 최고지가 명성을 지켰다. 네이처 리퍼블릭 이전에는 1989년부터 2003년까지 명동2가 우리은행 부지(392.4㎡)가 우리나라에서 땅값이 가장 비쌌다. 이곳의 ㎡당 가격은 지난해 8860만원에서 올해 1억7750만원으로 역시 2배 이상 뛰며 2위 자리를 지켰다. 


상위 10위권에 포함된 곳은 모두 네이처리퍼블릭 주변인 서울 중구 명동 1~2가, 충무로 1~2가 일대 화장품·의류매장 부지였다. 올해는 상위 8위권의 공시지가가 모두 지난해보다 2배가량 올랐다. 땅값 3위인 충무로2가 의류매장 ‘유니클로’ 부지(300.1㎡)는 ㎡당 8720만원에서 1억7450만원으로 뛰었다. 충무로2가의 화장품점 ‘토니모리’(71.0㎡)가 8540만원에서 1억7100만원으로, 명동2가 화장품점 ‘브이디엘(VDL)’(66.4㎡)이 8360만원에서 1억6750만원으로 오르며 각각 4, 5위를 기록했다.

반면 전국에서 가장 땅값이 싼 곳은 전남 전남 진도군 조도면 눌옥도리의 자연환경보전지역 내 임야(1만3686.0㎡)였다. ㎡당 가격이 210원으로 3년 연속 전국 최저지가를 기록했다.

양영경 기자/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