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김정숙 여사 명의 홍은동집 매입자, 손혜원 보좌관으로 근무 경력”

  • 기사입력 2019-01-21 06: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김정숙 여사 명의의 서울 홍은동 사저를 매입한 청와대 행정관이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실에서 보좌관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다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공개한 해당 빌라의 ‘등기사항 전부증명서’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2015년 12월 17일 김정숙 여사 명의로 2억8500만원에 이곳을 매입했다. 2017년 5월 13일 청와대 관저로 이사하기 전까지 1년 5개월간 거주했다.

이후 해당 빌라는 같은 해 10월 13일 김재준 청와대 행정관이 3억4000만원을 주고 샀다. 당시 매입자금 일부(채권 최고액 1억6500만원)를 우리은행으로부터 대출받았다.

곽 의원실에 따르면 사저를 매입한 김 행정관은 2017년 6월 청와대로 가기 전, 손혜원 의원실에서 보좌관으로 일했다. 김 행정관은 19대 국회 당시 문재인 의원실에 보좌관으로 근무했고 20대 국회에선 손혜원 의원실로 옮겼다. 이후 2016년 12월까지 있었다. 대선 캠프가 꾸려지자 문재인 후보의 수행팀장을 맡았고 현재는 청와대 제1부속실에서 행정관으로 일하고 있다.

한 여권 관계자는 대통령이 실제 살던 공간을 공개 매물로 내놓는기 어려워서 측근을 통해 거래한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문 대통령이 2주택자였던 점도 고려해 이같은 거래가 이뤄졌다는 해석도 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이와 관련 손혜원 의원실 측은 내용 파악을 위해 김 행정관에게 연락해보라고만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행정관은 중앙일보에 “거주 목적으로 샀고 실제 거주 하고 있다”며 “이제 와서 손혜원 의원과 엮으려는 의도가 무엇이냐. 불쾌하고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