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때 60% 바라보던 민주당 지지율, 40%도 위태

  • 기사입력 2018-08-13 11: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미터 조사 ‘40.6%’ 2.2%p ↓
문대통령 지지율 58.1%로 하락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지난해 대선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경제ㆍ민생’에 대한 부정적 심리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 특검’ 출석과 정부의 전기요금 인하 방식ㆍ수준에 대한 비판여론으로 진보ㆍ중도층이 이탈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6~10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0명에게 정당지지도를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 민주당의 지지율이 지난주 대비 2.2%포인트 내린 40.6%를 기록했다.

이는 19대 대선 직전인 작년 4월 4주차(39.6%) 이후 1년 4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지지율로 집권 여당이 된 후로는 최저치다. 민주당은 6ㆍ13 지방선거 이후 특히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크게 이탈하며, 50%대 후반에서 40%선으로 급격하게 하락했고, 이들 이탈 지지층 대부분은 정의당이나 무당층으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됐다.

자유한국당은 19.2%로 상승하며 20%선에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의당은 14.2%로 고 노회찬 의원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상승하던 2주간의 상승세가 멈췄으나, 10%대 중반을 유지했다. 정의당은 진보층과 중도층이 큰 폭으로결집하며 6ㆍ13 지방선거 이후 배 이상 올랐다. 한편 문 대통령의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보다 5.1%포인트 내린 58.1%(부정평가 36.4%)를 기록, 취임 후 처음으로 50%대로 하락했다. 보수층과 중도층, 부산ㆍ울산ㆍ경남(PK)과 대구ㆍ경북(TK) 등 영남과 충청권, 서울, 호남, 50대와 40대, 20대, 60대 이상 등 거의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내린 것으로 집계됐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태형 기자/thle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