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서희 ‘이번엔 방탄소년단 뷔 언급’…‘인사만 나눴다’ 해명에도 아미들 ‘부글부글’

  • 기사입력 2018-06-14 1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연일 튀는 행동과 말로 이슈의 중심에 서 있는 한서희가 이번엔 방탄소년단 ‘뷔’를 예전에 클럽에서 만났다고 말해 팬들의 눈총을 받고 있다.

한서희는 최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라이브방송에서 뷔와의 일화를 공개했는데, 열아홉 살 때 클럽에 갔을 당시 모델 김기범과 함께 온 태형(뷔의 본명)가 왔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한테 뭐라고 하지 마라. 난 있는 사실 그대로 말한 거다. 진짜로 걔를 잘 모른다”고 말했다.

[사진출처=한서희 인스타그램]

이에 1995년 동갑내기인 한서희와 뷔가 클럽에서 만났을 당시 미성년자가 아니었냐는 의혹이 불거지자, SNS를 통해 ‘미성년자 때도 나는 클럽에 자주 갔다’며 ‘뷔는 잘 모르겠다’‘며 말끝을 흐렸다.

또한 ‘내막을 보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해명하며 비난을 그만 할 것을 강하게 말했다.

그러나 이어 ‘같이 가면 또 뭐 어떻냐. 아 맞다, 걔네 요즘 세계적인 스타인가? 부럽지?’라며 해명 아닌 해명으로 ‘팬심’을 건드렸다.

이에 뷔의 사생활에 논란이 일며 화가 난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일자 한서희는 14일 또다시 ‘그렇게 아니라고 해도 난리네. 별것도 아닌 것으로 난리야. 그만해’라는 메시지를 남기며 팬들을 자극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키웠다.

한편 한서희는 최근 SNS에 ‘혜화역 시위’ 포스터 사진과 참여를 지지하는 뜻을 밝혀 화제가 됐다. 

[사진=헤럴드경제 DB]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