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객원논설위원칼럼
  • [직장신공]피할수록 갑질은 더 심해진다!

  • 기사입력 2018-05-17 11: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소기업에 다니는 직장 맘입니다. 이번에 팀장이 바뀌었는데 팀의 일치단결을 엄청 강조합니다. 자기 일을 다 해도 일단 남아서 모두 일이 끝나는 8시에 일괄 퇴근하도록 강요합니다. 항의했더니 전체 팀 회의를 거쳐서 8시 퇴근을 재확정한 뒤 저보고는 육아 문제 때문에 힘들면 그만두라고 하는군요.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전체 팀 회의의 결정 사항은 압박용이지 법적 근거는 없다. 고로 팀장이 그만두라고는 하지만 그냥 버티면 막상 억지로 부당해고는 못 시킬 것이다. 그러나 그런 팀장 밑에서 과연 얼마나 버틸 수 있을까? 이처럼 우리 사회 곳곳에는 법보다 주먹이 가까운 일이 비일비재하니 안타까운 일이다. 그러나 주먹이 무섭다고 해서 피하기만 하면 법은 점점 더 멀어진다. 회사를 옮기거나 그만둘 수 없는 상황이라서 꼭 다녀야만 한다면 불가피하게 한번은 부딪쳐야 할 것이다. 그러나 무모하게 부딪쳐서는 주먹 앞에 진다. 법이 도울 수 있도록 준비하라. 한번 진지하게 팀장과 면담한 뒤 더 위 상사나 사장과도 면담하는 게 좋겠다. 이때 팀장을 비난하지는 말라. 그렇게 일하는 팀장을 윗사람들은 좋아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냥, ‘팀장의 의도는 알겠지만 불필요한 연장 근무를 강제로 시키는 것은 더 큰 안목에서 보면 회사 손해’라고만 하라. 상사나 사장이 다시는 그런 식으로 하지 말라고 팀장한테 경고하면 잘된 일이고 상사나 사장도 ‘연장 근무 싫으면 그만두라’고 할 경우는 신고하라. 그러기 위해서는, 불필요한 연장 근무를 강요하는 게 증명되도록 두 번의 면담을 모두 녹취해야 한다.

늦은 퇴근에 부당해고 압박을 받아서 힘든 직장 맘이여!! 결정적 증거를 확보하라. 안 그러면 싸움이 길어져 힘들다. 그리고 회사에 남는 게 최선이라면 신고 전에 마지막으로 분명한 본인 의도를 밝혀서 가능한 한 극단으로 가지 않고 회사가 스스로 방침을 바꿀 수 있도록 유도하라. 녹취는 신고가 목적이 아니라 부당해고 압박을 받지 않는 게 목적이라고 밝히라. 막상 신고하면 일이 어떻게 벌어질지 걱정되겠지만 잠잠하면 팀장의 갑질은 더욱 심해질 것이다!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