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8평창올림픽
  • [2018 평창] 남자컬링, 스웨덴에 2-7로 져…예선 2패째

  • 기사입력 2018-02-14 22: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남자컬링 대표팀이 스웨덴에도 져, 예선 2연패를 기록했다.

남자컬링 대표팀은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컬링 4인조 예선 2차전에서 스웨덴(스킵 니클라스 에딘)에 2-7로 경기를 내줬다.

이날 오전 1차전에서 미국(스킵 존 슈스터)에 7-11로 패했던 대표팀은 승리 없이 2연패에 빠졌다.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남자 컬링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선수들이 경기 중간 전략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인조 컬링은 10개 출전팀이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어 순위를 정하고, 상위 4개팀만 플레이오프(준결승)에 진출한다. 대표팀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려면 최소 5승 4패를 거둬야 한다고 보고 있다.

스웨덴은 세계랭킹 2위(국가 순위)를 달리는 강호다. 특히 에딘 스킵이 이끄는 이 팀은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동메달,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은메달을 목에 건 최정상급 전력을 자랑한다.

스웨덴은 이날 의도한 샷을 자유자재로 던지면서 빈틈없는 플레이를 펼쳤다. 스웨덴은 2엔드에 2점을 가져갔다. 한국은 4엔드에 1점을 올렸다. 스웨덴은 5엔드 2점을 더 달아났다. 한국이 후공을 잡은 6엔드에도 스웨덴이 1점을 가져갔다. 점수는 1-5로 벌어졌다. 한국은 7엔드 1점 만회했지만, 8엔드와 9엔드에도 1점씩 더 내줬다. 점수가 2-7로 벌어지자 한국은 스웨덴에 패배를 인정하고 승리를 축하하는 악수를 건넸며 기권을 표시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