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외주 스태프에 상품권으로 임금 지급한 SBS…“즉각 시정할 것”

  • 기사입력 2018-01-12 1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SBS가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외주 스태프에 임금 일부를 상품권으로 지급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11일 ‘동상이몽’ 시즌1 제작에 참여한 프리랜서 촬영 감독이 6개월치 임금 약 900만 원을 상품권으로 지급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비난 여론이 일자 SBS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했다.

SBS는 “외부 인력에게 용역 대금의 일부가 상품권으로 지급된 것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잘못된 일”이라고 인정했다. 이어 “현재 용역 대금을 상품권으로 지급한 사례와 규모에 대해 조사 중이며 불합리한 점은 즉각 시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BS는 “이 일로 인해 SBS의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애쓴 분들에 마음의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며 “차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