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최순실 국정농단’에 휘둘린 한국콘텐츠진흥원 확 바꾼다

  • 기사입력 2017-12-13 14: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행사성 사업 축소, 평가위원 명단 공개, 일자리·한류 전담팀 신설 등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신뢰성을 잃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전면 개편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12월 13일(수)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콘텐츠코리아랩(CKL) 기업육성센터 16층 콘퍼런스룸에서 콘텐츠 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현장 소통형 정책 마련을 위한 ‘한국콘텐츠진흥원 운영 개선 기본 방향’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우선 행사성 사업을 대폭 축소하는 등 기존 사업을 정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최근 산업비중이 커지고 있는 음악, 패션, 애니메이션 등 분야별 전담부서를 별도로 신설한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핵심과제인 공정 상생, 일자리 창출, 한류 활성화 등 콘텐츠 분야 핵심과제를 수행하기 위한 전담팀이 새로 생긴다.

콘진원은 그동안 콘텐츠 제작 지원, 해외 판로 개척, 기업 육성, 인재 양성 등을 통해 국내 콘텐츠산업 육성과 중소콘텐츠기업의 성장 발전에 기여해왔으나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에 휘말리며 송성각 전 원장이 구속되는 등 국민들의 신뢰를 잃는 것은 물론 콘텐츠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 정책 자체가 위축된 상태다.

이에 문체부는 지난 7월부터 다양한 콘텐츠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들로 콘진원 혁신특별전담팀(TF)을 꾸려 업계의 의견을 수렴해왔다. 이번 콘진원 개선안은 사업 추진 체계 개선, 조직 개편, 전문성 강화, 소통 활성화, 지원 사업 투명성 개선 등 5가지 측으로 진행된다.

이번 개선안에 따르면, 콘진원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전문직위제 도입과 부서 배치 시 분야별 전문성을 고려하는 등 인사시스템이 바뀐다. 특히 현장 밀착형 지원이 이뤄지도록 조직을 개편한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 현장의 의견을 상시적으로 수렴할 수 있는 분야별, 기능별 현장 중심의 상시 협의체를 운영키로 했다.

지원사업 선정과 관련, 불신을 받고 있는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바뀐다. 평가위원 명단과 사업 선정의 전 과정을 공개하고 평가 옴부즈맨 제도를 도입, 사업의 투명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업계에서 지속적으로 요청해 온 콘텐츠 제작을 위한 정부보조금 지원 시 이행보증증권의 제출 의무화도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폐지해 나갈 방침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콘진원 운영 개선 방향 발표가, 실추된 기관의 신뢰를 회복하고 위축되어 왔던 콘텐츠산업 육성 지원에 박차를 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콘진원이 급격한 외부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기관으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신임 원장 취임 후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마련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meele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