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종대 의원 “치료 전념못했다면 유감”.…네티즌 “죄송하다고 해야”

  • 기사입력 2017-11-22 23:29 |이명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귀순 북한 병사의 정보 공개 논란과 관련 이국종 교수에게 유감의 뜻을 표명했지만 인터넷상에서 여론은 여전히 싸늘하기만 하다.

김의원은 22일 오후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이국종 교수를 공격한 것이 아니다. 다 같이 성찰하자는 취지였다”며 “(이 교수가) 환자 치료에 전념하지 못했다면 제가 상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김 의원은 또 “논란이 시작된 17일 날 (글을 보면) 제가 어디를 봐도 이국종 교수를 공격한 것이 아니다. 다 같이 성찰하자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이것이 오해를 불러 일으키면서 결국은 이국종 교수와 제가 언론을 통해서 논쟁을 이렇게 하는 형국이 됐다”고 했다. 

김 의원은 귀순 병사의 ‘기생충 분변’ ‘위장에 옥수수’ 등의 정보가 의료법 위반이라는 입장을 유지했다. 그는 “환자의 어떤 이번에 총상과 전혀 무관한. 이전에 갖고 있었던 질병에 대해서 외부로 나가게 된 것은 저로서는 침묵을 지킬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교수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면서 차후 이 논란에 대해 논의해보자는 제안을 했다. 그는 “이런 문제 때문에 환자 치료에 전념하지 못했다면 그것은 제가 상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국종 교수가 꿋꿋하게 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용기를 내시라. 다음 번에 어느 정도 좀 우리 마음도 회복돼야 되지 않겠습니까? 그런 차후에 좀 더 성찰적인 자세로 한번 우리가 다시 이 문제를 논의해 보자, 이렇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고 했다. 

그러나 이번 논란과 관련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냉랭함을 넘어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 ×소리하네 너나 성찰해”(백두*),“칼로 찔러놓고 찌르려고 한게 아니다?”(jin***),“유감스럽다가 아니라 죄송하다가 맞지”(혜*).“국회의원들 ××아리 함부로 지껄이는 것이 한둘이 아니야”(경*)등의 반응을 보였다.

husn7@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