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딸 재산 2억 해명하라”…김영주 “국민 눈높이 안 맞는 것 알아”

  • 기사입력 2017-08-11 13:47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30대 중반의 딸에게 재산을 증여하면서 탈세를 했다 의혹과 관련해 “청문회 준비과정에서 35년이 됐든, 30년이 됐든 (딸이) 장기적으로 모았어도 증여세가 발생한다는 것을 이번에 알았다”며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1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사과하며, 딸 민 모 씨가 6개월 인턴 경력만으로 2억5500여만원의 재산을 축적하고 최근 10년간 재산이 1억5000여만원 증가한 데 대한 야당 의원들의 해명 요구에 “(딸이) 박사를 하면서 4년간 연구 조교를 해서 조교 연구비로 2000만원을 받았다”며 “대학원을 다닐 때 2년간 과외를 해서 수입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남편 집이 5남매인데 집안이 다 모이면 20여명”이라며 “명절이 되면 200여만 원의 세뱃돈을 받아 (저축하는) 통장이 20여개가 됐다. 국민 눈높이에 안 맞는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2억9500만원 상당의 딸 명의로 된 서울 영등포구 오피스텔에 대해 “딸이 2억5000만원의 전세를 끼고 구입한 것”이라며 “(임대보증금을 제외한) 4500만원을 내가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민 씨가 3년간 한 해 2000만원 이상의 신용카드 사용내역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제가 20살부터 직장생활을 하다 보니 시어머니를 모시는 상황에서 살림을 애가 도맡아서 했다. 부모 가족카드로 장보고 한 달 생활비의 식품구입비로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의 답변에 장석춘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 후보자가 제출 거부한 자료가 100건이 넘는다”면서 2013년 황찬현 감사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당시 김 후보자가 청문위원으로서 황 후보자 자녀의 금융거래내역을 제출하지 않는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었다는 점을 들어 “후보의 대응은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는 “청년 고용 절벽 시대에 청년들의 박탈감이 상당히 클 것”이라는 야당 의원의 지적에 “제가 아무 생각 없이 (딸이) 30여년 모은 용돈이 그렇게 된 것이라고 이야기한 점은 굉장히 부끄럽다”면서 “이런 문제가 앞으로 다신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히 잘하겠다”라고 몸을 낮췄다.

이어 ‘필요한 부분에 대해 증여세를 모두 납부하겠느냐’ 질문에 “그렇게 하겠다”라고 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