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빅3 선대위 수장들…전도 치열

  • 기사입력 2012-10-18 11: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朴캠프 김무성
文·安 역량 부족 집중 공세

文캠프 윤여준
무소속 대통령 한계 연일 지적

安캠프 김성식
민주 입당 불가 날선 직격탄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안철수 무소속 후보가 캠프 수장들을 대리전으로 내세우며 장외대결에 불꽃을 댕겼다. 대선 62일을 앞두고 대선주자들 간 한판 힘겨루기가 전방위적으로 일고 있는 것이다.

새누리당 대선 중앙선대위 김무성 총괄선대본부장은 18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문재인 안철수 후보를 보면) 야구 좀 안다고 관중이 운동장에 뛰쳐나와 감독시켜 달라고 떼를 쓰는 것과 같다”면서 장외전쟁에 포문을 열었다.

김 본부장은 “국정 경험이라고는 대통령 비서 업무와 몇 달밖에 안 되는 국회의원 신분이 전부인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벤처로 성공한 기업인이지만 국정 경험이 전무한 안철수 후보가 위기를 극복하고 진정한 변화를 이끌어낼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문 후보 측 윤여준 국민통합추진위원장은 ‘무소속 대통령 불가론’을 다시 끄집어내며 안 후보를 압박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국정운영 과정도 힘들지만, 그보다 더 근원적이고 중요한 문제는 국정운영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점”이라며 “무소속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고 생각하는 이유 중 하나는 책임정치를 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 후보 측 김성식 공동선거대책본부장은 민주당 입당론을 거론하며 박지원 원내대표를 향해 “외람된 말씀이지만 어떤 언행을 하시는 것이 좋은지 돌아보시길 바란다”며 직격탄을 날리며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민주당의 입장에서도 간곡히 돌아보실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며 안 후보가 전날 제시한 정치 혁신 3대 과제에 대해 “더 노력해 달라는 촉구이기도 하고 현재 노력의 범위와 방향도 분명히 준 것”이라며 공을 문 후보에게 떠넘겼다.

그는 또 “단일화 과정은 새로운 정치를 향한 연대의 과정이지 민주당 입당론 중심의 논의는 오히려 본선 경쟁력을 높이는 데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양대근ㆍ손미정 기자>
/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