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문재인 “대통령 되면 복지국가 5개년 계획 실현”

  • 기사입력 2012-10-09 1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가 ‘복지는 국가의 의무’라고 밝히고 대통령이 될 경우 복지국가 5개년 계획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9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복지국가위원회 1차회의에 참석 “대통령 취임 즉시 제1차 복지국가 5개년 계획을 실현하겠다”며 “복지국가위원회가 그 계획을 세워주시면 국민께 정책 공약으로 밝히고 인수위에서 실행계획을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한민국은 민주주의와 경제성장을 동시에 달성한 놀라운 역량을 가지고 있다. 이 역량을 복지국가를 만드는 데 쏟아부어야 한다”며 “복지국가를 미래의 일로 미루지 않겠다. 복지는 국가가 국민에게 주는 시혜가 아닌 국가의 의무”고 말했다.

이날 열린 복지국가위원회 회의는 문 후보가 지난 9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수락 연설 때 ‘복지국가의 문을 열겠다’고 밝힌 것에 대한 연장선으로 해석된다. 위원회는 앞으로 일자리복지, 민생복지, 지역균형복지, 사회적 약자 복지 등 네 부문으로 나눠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세워 나가게 된다.

복지국가위원장을 맡은 이혜경 연세대 교수는 “2013년은 복지국가 도약의 원년이 되도록 준비하겠다. 실패한 사람은 회귀하지 않는다는 사회연대와 사회정의의 기본, 사회정의와 사회연대가 단계적 효율과 성장에 기여한다는 신념이 저희들의 인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단편적인 공약개발이 아니라 체계적인 복지국가의 장기적인 청사진을 만들라는 말씀이어서 전문가인 저희들로서는 매우 기쁜 일이고 일반 국민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 스웨덴 등 유럽 복지국가 4개국의 대사를 초청해 간담회를 열고 복지국가에 대한 자문을 구했다. 홍석희 양대근기자 h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