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설기현 팀 입단 시켜주겠다" 선수부모로부터 수억원 뜯은 축구에이전시 적발

  • 기사입력 2011-09-21 09: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축구에이전트를 차려 놓고 벨기에 일본 등 유명 해외 프로축구팀 등에 자식들을 입단시켜주겠다고 속여 선수 부모로부터 수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대학 축구부와 J리그 등의 해외프로축구팀에 넣어주겠다며 속여 학부모로부터 4억5000만원을 챙긴 혐의(사기)로 A(40, 에이전시 대표)씨를 구속하고 선수모집책 등 5명을 불구속 수사했다고 21일 밝혔다. 해외로 도주한 B씨(42 에이전시 대표)씨는 지명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피파에서 인정을 받은 적이 없음에도 피파 로고로 사용하며 고등학생 선수들은 수도권 대학 축구부에, 대학선수 등은 K리그나 설기현 선수가 활동했던 벨기에 안더레흐트팀 등에 입단 테스트 없이 메디컬테스트만으로 입단시켜 주겠다고 속였다. 이와 같은 방법으로 이들은 지난 2008년부터 16명의 피해자로부터 일인당 3000만원에서 7500만원씩 총 4억 5000여만원을 가로챘다.

C(41)씨는 또 해외입단 테스트를 받게 해준다며 4명의 대학선수들을 독일 켈른에 데려가 동네 운동장에서 공을 차던 외국인들과 시합을 치르게 한 후 그것이 입단 테스트라고 속인 후 선수들이 돌아올 비행기 값도 남겨두지 않은 채 홀로 귀국하기도 했다.

경찰관계자는 “피해자들이 무자격 에이전시임을 알아챈 후 항의 및 금액 반환을 요구했지만 피의자들이 신고를 하면 아이들을 축구계에서 매장시키겠다고 협박을 했다“면서 ”따라서 추가 피해자들이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박병국기자 @goooogy>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