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국가안보 뿌리 흔드는 해괴한 짓

  • 기사입력 2011-08-17 1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보와 평화를 위장한 종북좌파 세력의 국가기강 흔들기가 위험 수준이다. 북한 지령을 받은 간첩사건 수사를 중단하라고 요구하는가 하면 주민들을 선동, 제주 해군기지 반대를 주도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살해 위협을 받고 있다. 다양한 이념과 사고를 포용하는 민주국가라지만 나라의 존립 근간을 무너뜨리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

문제는 민주당 등 제도권 정당이 이들의 선전 선동에 휘말려 중심을 잡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가 그 예다. 국가안보상 필요성은 아랑곳하지 않고, 기지가 미군에 넘어가면 전략적 위험에 노출돼 제주 섬의 평화가 위협받을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여기에 민주노동당에 이어 민주당이 여론 눈치를 살피며 어정쩡하게 동조하고 있는 것이다. 이 계획은 노무현 정부 때 결정됐고, 보상과 법적 절차를 완료한 사안이 아닌가. 더욱이 ‘4ㆍ3 사태 재연’이라며 주민을 자극, 공권력 개입을 봉쇄하려는 좌파 선동술에 맞장구치는 한심한 행태마저 보이고 있다. 민노당 왕재산 간첩사건 수사 중단 요구는 더 가관이다. 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연루됐다면 오히려 수사에 더 협력하고 사죄와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게 공당의 도리다. 그런데도 ‘용공조작’ ‘진보세력 탄압’ 운운하는 시대착오적 주장을 되풀이하며 백주에 국가정보원 정문에서 시위를 벌였다.

북한군이 김 장관 전방 순시 때 탑승 헬기를 격추하라고 지시한 것은 전시에 준하는 중대 사태가 아닐 수 없다. 더 놀라운 것은 북한이 우리 국군 수장인 국방장관의 일거수일투족을 파악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김 장관의 동선을 은밀히 넘겨주는 내부 협력세력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지금 발본색원하지 않으면 중대한 국가안보 위기를 맞게 될지 모른다.

KAL기 폭파범 김현희 씨는 최근 지난 노무현 정권 시절 이 사건을 안기부 조작으로 몰고 가려고 했다는 충격적인 증언을 했다. 북한에 면죄부를 주려 했던 당시 좌파정권의 의도가 놀랍고 섬뜩하다. 좌파들의 조직적 선전 선동이 난무하는 것은 정권 획득이 궁극적 목표다. 나아가 북한과의 연계까지 꿈꾸고 있다. 끔찍한 일이다. 정권 투쟁을 하더라도 국가안보의 뿌리는 건들지 말아야 한다. 모든 경기에는 게임의 룰이 있다. 대한민국 헌법을 무시하는 자들은 마땅히 퇴출시켜야 한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