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오락
  • ‘신입사원’ 김대호 “내가 최대 수혜자”

  • 기사입력 2011-06-27 07: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우 지진희와 ‘1박2일’ 나영석PD를 섞어 놓은 듯한 편안하고 이지적인 외모. 다른 도전자들처럼 톡톡 튀진 않았지만, 묘한 매력으로 아나운서 심사위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아나운서 지망생 김대호가 MBC 정식 신입사원이 되었다. 목표는 ‘친구 같은 아나운서’.

그는 자신에 대해서 “이번 프로그램의 최대 수혜자가 아닌가 생각한다” 며 “예능ㆍ교양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화해 나가면서 아나운서로서의 김대호 만들어 나가고 싶다.사람들이 스스럼없이 대하는 편한 아나운서 되고 싶다” 고 소감을 밝혔다.

또, 닮고 싶은 아나운서로는 이재용과 신동호를 꼽았으며, ‘찻아라! 맛있는 TV’ 같은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26일 방송된 MBC ‘우리들의 일밤-신입사원’ 마지막회에서는 김대호를 비롯, 목포MBC 아나운서 경력을 가진 김초롱과 카이스트 출신의 오승훈이 MBC 아나운서에 최종합격했다.



<박동미 기자@Michan0821>/pd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