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대성, 연예 활동 복귀 당분간 힘들 듯

  • 기사입력 2011-06-24 10: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교통 사망사고에 연루된 인기그룹 빅뱅 멤버 대성(22ㆍ본명 강대성)의 연예 활동 복귀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4일 대성 교통사고 관련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사망한 현씨는 빅뱅 대성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대성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교통사고처리특례법 3조 1항에 따르면 교통사고 사망사고나 속도위반사고는 5년 이하의 금고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이라고 명시돼 있다. 전방주시 태만 등으로 인한 과실치사의 경우에도 2년 이하의 금고 또는 7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돼있다.

최소 벌금형으로 마무리될 수 있지만 어떤 경우든 형사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또 사건이 일단락 되지 않고 법정으로까지 넘어가게 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대성의 연예 활동 공백은 더욱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건 결론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방송 출연 등은 사실상 어렵기 때문이다. 대성은 앞서 사고에 연루된 뒤 고정 출연 중인 SBS TV ‘밤이면 밤마다’에서 잠정 하차한 바 있다.




대성의 공식석상 출연이 어려워짐에 따라 빅뱅 전체 활동에 영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게 가요계 관계자들의 의견이다.

<임희윤 기자 @limisglue> im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