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철강
  • 포스코, 美 신소재 생산업체 지분 20% 인수

  • 기사입력 2011-06-08 16: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코가 미국 소재 신소재 생산업체 지분을 인수하는 등 신소재 사업 부문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포스코는 8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신소재인 그래핀 생산업체 ‘XG 사이언스(XG Sciences)’사의 지분을 20% 인수하는 내용의 계약식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이번 계약을 통해 XG사의 최대주주가 됐다.

XG사는 세계 최초로 그래핀의 상업 생산에 성공한 나노카본 분야의 선도 업체로, 전 세계 300여개 기업 및 연구소 등에 그래핀 연구시료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그래핀 상업생산이 가능한 업체는 전 세계적으로 XG와 보벡 머터리얼(Vorbeck Materials) 등 2개사 뿐이다.

그래핀은 탄소 성분 소재 중 하나로, 강도는 다이아몬드 다음으로 단단하지만 유연성이 있어 구부러지고 전기가 통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 이에 2차전지나 배터리, 반도체 등에 활용 가능해 고성장이 기대되는 미래 신소재다. 지식경제부가 최근 선정한 ‘6대 미래산업 선도기술’ 과제 중 하나이기도 하다.

포스코는 XG사의 지분 인수를 통해 그래핀 생산 라이선스를 확보했다. 또 관련 생산 기술 이전 및 공동 연구개발(R&D)를 통해 이르면 2012년께 국내에서도 그래핀을 직접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포스코는 내다봤다.

포스코는 그래핀 생산에 제철공정의 부산물인 코크스, 피치 등을 원료로 사용할 수 있어 원가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포스코가 현재 신수종 사업으로 추진 중인 고기능성 강판재, 2차 전지 전극재 등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등 기존 사업과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다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정준양 포스코 회장은 “그래핀 사업은 포스코의 기존 철강사업과 높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미래 수요산업인 자동차, IT, 에너지 등 여러 전방산업에 안정적으로 소재를 공급할 수 있다”며 투자의의를 밝혔다.

한편 이번 계약식에는 포스코의 박기홍 전무와 김지용 상무, XG사의 마이크 녹스(Mike Knox) 사장, 한화케미컬 박홍만 상무 등이 참석했다. 한화케미컬은 XG사의 지분을 15% 보유 중인 3대 주주로, 향후 포스코와 그래핀과 관련한 신소재 사업에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신소연 기자@shinsoso>
carri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