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삼성 대대적 인적쇄신

  • 이건희 회장 “깨끗한 조직문화 훼손”…오창석 테크윈사장 전격사의
  • 기사입력 2011-06-08 1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건희 삼성 회장이 투명한 삼성을 만들기 위해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예고했다.

김순택 미래전략실장은 8일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사장단회의를 통해 “이건희 회장은 최근 실시된 삼성테크윈의 경영진단 결과를 보고받았고, 그 결과와 관련해 ‘삼성의 자랑이던 깨끗한 조직문화가 이렇게 훼손돼서야 되겠느냐’고 강하게 질책했다”며 “이 회장은 또 ‘부정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삼성테크윈은 최근 경영진단 결과 내부 비리가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오창석 테크윈 사장은 최고경영자(CEO)로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후임 사장은 조만간 이사회와 주주총회에서 선임될 예정이다.

테크윈의 경영진단 결과 비리가 적발됨으로써 다른 계열사의 부정이 발견되면 후속 인적쇄신이 단행될 확률이 높다는 점에서 삼성 내부는 바짝 긴장하게 됐다.

이 회장은 또 테크윈 진단 결과와 관련해 “계열사에 대한 감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게 아니냐”며 “향후 대책도 미흡하다”고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해외에서 잘나가던 기업도 조직의 나태와 부정으로 주저앉은 사례는 많다”며 “삼성도 예외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전 그룹 구성원들에게 부정을 저지르면 큰일 난다는 생각을 심어줘야 한다”며 우수한 감사인력 확보와 감사책임자 직급 상승, 인력 확충 방안을 지시했다고 김 실장은 전했다.

김영상 기자/ys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