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생생코스닥>삼강엠앤티, 1만t 규모 후욱강관 현대중공업 공급

  • 기사입력 2011-01-19 15: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강엠앤티(100090)가 현대중공업으로부터 호주 고르곤(GORGO) 가스전 개발 프로젝트에 소요될 후육강관 약 1만t 을 수주했다. 납기는 2011년 12월 까지이다.

19일 회사관계자는 이번에 현대중공업에 공급하는 9950t의 후육강관은 호주 고르곤 LNG 가스전 개발 프로젝트중 하나로 인근 바로우(Barrow)섬에 천연가스의 액화ㆍ정제ㆍ생산을 위한 LNG 플랜트를 설치하는데 소요된다고 밝혔다.

고르곤 LNG 플랜트 프로젝트는는 호주 북서쪽 해안으로부터 약 200Km 떨어진 고르곤 가스전에서 천연가스를 채굴해 수출하는 과정으로 쉐브론 텍사코(Chevron Texaco)가 운영하고 글로벌 오일 메이커인 엑손 모빌과 쉘이 참여해 총 370억달러를 투자해서 연산 1500만t의 LNG를 2014년부터 생산한다.

아울러 아랍에미리트 NPCC로부터도 3924t의 해양구조물용 후육강관을 수주받았으며 2차분 2976t도 계약이 확실시 된다고 밝혔다. 삼강엠앤티는 지난해에도 NPCC로부터 약 86억을 수주한바 있으며 우수한 품질과 철저한 납기준수로 고객사로부터 대폭적인 신뢰를 얻어 금년도 공사분도 수주할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올해 후육강관사업부 수주목표량 8만1000t중 1만6850t을 수주해 20.8%의 목표를 달성했다.

송무석 삼강엠앤티 대표는 “어려운 경영여건하에서도 끊임없는 도전과 헌신적인 열정으로 품질향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준 강관사업부 전직원에게 수상의 공을 돌리면서 이번 수상을 계기로 다양화되어 가는 해양공사의 특성에 맞게 기술력을 더욱 축적하여 세계최고의 품질로 고객사에 보답하겠다”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국내 해양플랜트 산업의 성장과 그 궤를 같이하는 기업으로 발전하겠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박도제 기자 @bullmoth>
pdj2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