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손흥민 골, 경기만 뛰었다 하면...올해의 선수상도 거뜬히?

  • 기사입력 2019-02-14 08: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스포TV 중계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손흥민이 골을 성공시키면서 최고의 자리에 한층 가까워졌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을 포함해 3골을 성공시키면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특히 손흥민의 골은 이번 시즌 16번째 득점이자 챔피언스리그 1호골이다. 최근 4경기 연속이자 도르트문트전 통산 9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이날의 골은 물론, 올 시즌 맹렬한 기세를 보여주고 있다. 현지에서는 손흥민을 잉글랜드 프로축구협회(PFA) 올해의 선수상 후보로 거론하기 시작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의 '매치오브더데이'에 출연한 앨런 시어러와 저메인 제나스, 개리 리네커가 손흥민의 활약상을 집중 분석했고, 시어러는 "그는 분명히(definitely) 최종후보 6명 안에 있어야 한다"면서 수상 가능성을 언급했다.

포체티노 감독도 동의했다. 앞서 포체티노 감독에게 손흥민의 올해의 선수상 수상 가능성 질문이 나왔다.

영국 '풋볼런던'을 통해 "Yes"라고 답한 포체티노 감독은 "11월 이후, 첼시와의 경기부터 손흥민은 올해의 선수상 경쟁 후보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의 지난 몇 달 간의 활약은 뛰어났고, 그는 충분히 올해의 선수상 후보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 뿐만 아니라 반 다이크, 살라, 아자르, 아구에로 등이 올해의 선수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PFA 선정 올해의 선수상 후보는 4월 중순 경 발표될 전망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