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동성, 부적절 관계는 ‘반박’…억 소리 나는 선물은 “잘못” 후회 발언

  • 기사입력 2019-01-18 20: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검찰이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겸 방송인 김동성과 친모를 청부 살해하려던 여교사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18일 검찰은 심부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청부를 통한 모친 살해를 계획한 여교사와의 부적절 관계 남성으로 지목당한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둘이 만난 적도 거의 없는 친구 사이”라며 반박했다.

18일 오전 김동성은 CBS 보도를 통해 큰 관심을 받았다. 청부로 모친 살해를 계획했던 여교사와 부적절한 관계의 내연남으로 지목받은 것.

일파만파 보도가 확산되자 김동성은 채널A ‘사건상황실’을 통해 이를 해명하는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에서 김동성은 여교사와의 ‘부적절한 관계’는 오보임을 지적했다. 그는 “외도는 없었다. 여교사 모친 살해에 대한 청부와도 전혀 관계없다”고 말했다. 이어 “부적절한 관계가 아닌 둘만의 만남도 거의 없던 친구 사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수억원 대의 선물 공세를 거절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김동성은 “오랜 팬이었음을 밝히며 선물을 줘서 받았지만, 알려진 사람으로서 비싼 선물을 받은 건 잘못이었다”고 후회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