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예천군, 윤여한씨 “장원벌”보급 농촌진흥청장 공로상 수상

  • 2017-11-14 18:40|김성권 기자
이미지중앙

장원벌 보급에 공로를 세운 윤여한(정면 오른쪽 두번째)씨가 농촌진흥청장 공로상을 수상하고 있다.(예천군 제공)

이미지중앙

울릉도 나리분지 육종 교미장 을 찾은 윤여한(왼쪽)씨가 기념촬열을 하고 있다.(예천군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예천군 양봉농가 윤여한(59) 씨가 장원벌 육성 및 보급에 기여한 공로로 농촌진흥청장 공로상을 받았다.

예천군에 따르면 윤씨는 14일 대전 호텔인터시티에서 열린 농촌진흥청 신기술 실용화 평가회에서 이같이 수상했다고 밝혔다.

예천군과 농촌진흥청이 공동 개발한 정부 장려품종 1호 꿀벌인 장원벌은 일반 꿀벌에 비해 30% 이상 꿀 생산량이 높은 품종이다. 윤씨는 장원벌 개발과정부터 농가 현장 실증시험에 직접 참여 했다.

윤씨는 201412월 장원벌이 품종 등록되자 전국꿀벌육종보급협의회 경북 대표로 장원벌 보급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자난해에는 경북도와 예천군·울릉군이 협약을 맺고 울릉도 나리분지에 전국 최대규모 16,000장원벌 육종 교미장을 설치 했다.

예천꿀벌육종연구회원들과 공동 운영한 결과 올해 3,000마리 장원여왕벌을 경북도에 보급해 양봉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해 왔다.

또한 국내최초 개발된 장원벌과 일반벌의 품종특성 차이로 사양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봉농가들을 위해 20여 차례 순회 교육을 진행하는등 장원벌 사양기술 보급에 적극 노록한 공로가 인정됐다.

윤여한 씨는 앞으로 울릉도 유일의 분화구 나리분지 육종 교미장을 적극 활용, 향후 도내 꿀벌을 장원벌로 대체해 1,900t의 꿀생산을 늘려 200억원의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하겠다.”며 야무진 포부를 밝혔다.

한편 2015년 말 기준 경북도 양봉규모는 사육 37만 봉군으로 전국1(19%)를 차지하고 있으며 680억원의 벌꿀생산 소득을 올렸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