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영주, 문정 야외 물놀이장 7일 개장

  • 2017-07-04 11:40|김성권 기자
이미지중앙

지난해 문정 야외 수영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가족과 함께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사진=영주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영주 문정 야외 물놀이장이 7일 개장에 다음달 20일까지 운영한다고 경북 영주시가 밝혔다.

삼각지마을 장애인 종합복지관 앞 공원에는 시원한 물줄기가 솟아오르는 바닥분수가 조성돼 이달 중순께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4일 영주시에 따르면 서천 하부 둔치(경북전문대학교 건너편)1000규모로 조성된 문정 야외 물놀이장은 어린이 존과 유아존이 각각 마련돼 있다. 수심이 60cm로 얕아 어린이들이 가족과 함께 안전하게 무더위를 식히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가족 휴식공간이다.

지난해 첫 개장해 1달간 14450명의 주민들이 찾아 물놀이를 즐길 정도로 인기가 좋았다. 올해는 지난해 보다 빠르게 찾아온 무더위에 지친 시민을 위한 도심 속 휴양지 제공을 위해 일찍 문을 연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오후 6시까지며 입장료는 무료다.

문정동 야외 물놀이장은 물놀이장을 비롯해 터널형 분수
, 에어슬라이드, 축구장, 풀장 등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물놀이시설을 갖췄다.

또 그늘막
, 음수대, 샤워시설, 휴식 공간 등 이용객들을 위한 편의시설과 간이매점, 도서관 등 이용객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와 휴식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림보게임
, 댄스경연, 수중서바이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경품을 제공하는 등 어린이들을 위한 최고의 이벤트도 마련돼 있다.

이와 함께 휴천동 삼각지 마을 바닥분수는 도심지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고 다양한 방식의 분수시설을 설치해 무더위에 시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도심 속 오아시스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유선호 영주시 체육지원과장은
무더위 온 가족이 물놀이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깨끗하고 안전한 물놀이장과 바닥분수가 되도록 관리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