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안동시-농업기술실용화재단 업무협약

  • 신품종 종자 신속 보급 ,농가소득 증대 기대
  • 2017-06-19 20:46|김성권 기자
이미지중앙

안동시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 영남권 종자종합처리센터 신축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안동시와 농업기술실용화재단19일 시청 소통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영남권 종자종합처리센터신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영남권 종자종합처리센터는 웰빙·기능성 벼, 보리, 두류, 잡곡, 유지작물, 옥수수 등 국내육성 우수 신품종 종자의 신속한 보급을 위해 종자의 건조, 정선, 저장, 포장 등을 종합적으로 처리하는 플랜트다. 2019년 완공을 목표로 부지면적 15,000, 건축면적 5,000, 연간 처리용량 2,500t 규모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시는 부지의 확보·제공, 소유권 이전, 도시관리 계획 결정, 실시계획 인가 관련 행정 지원에 나선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서는 영남권 종자종합처리센터 신축을 위한 기본 . 종합계획 수립?시행, 기본 및 실시 설계, 공사감리 용역의 시행, 운영·관리에 관한 사항 등을 추진하게 된다.

영남권 종자종합처리센터가 완공되면 지역 농가는 계약재배를 통해 기존 농산물 가격보다 20% 이상 높은 수익과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해 농가소득 향상은 물론 신품종 우선 보급과 재배 및 채종기술 확보를 통해 농가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영남권 종자종합처리센터 건립으로 안동지역 농·특산물의 인지도 향상과 함께 유통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된다.”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