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 총리, 추미애와 독대…'동반사퇴론' 설명한 듯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전 국무회의를 앞두고 10여분간 독대했다.

법무부와 검찰 간 극한 갈등의 해법으로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 사퇴론이 부상한 만큼 독대에서도 이와 관련한 논의가 오갔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국무회의는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를 화상 연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추 장관은 서울청사에 오전 9시 45분께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정 총리와 추 장관은 청사 내 정 총리의 집무실에서 10여분간 대화를 나눈 뒤 함께 회의장으로 입장했다. 특히 이번 독대는 정 총리가 추 장관 측에 '국무회의 전에 만나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고려하면 정 총리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에게 언급한 추 장관-윤 총장 갈등의 해법에 대해 추 장관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을 가능성이 크다.

앞서 정 총리는 전날 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윤 총장의 자진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냈다.

정 총리는 동시에 "윤 총장 징계 문제가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는 우려를 표했고,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정 총리가 사실상 윤 총장과 추 장관이 동반 사퇴하는 방안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