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이태원·강남역, '코로나 공포' 잊고 '핼러윈 공포' 찾아 북적

  • 기사입력 2020-10-31 23: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 방역 당국의 모임 자제 당부에도 핼러윈데이인 31일 밤 서울 이태원과 홍대, 강남 등 서울 번화가들은 초저녁부터 '축제 분위기'를 즐기러 나온 이들로 북적거렸다.

서울 대규모 클럽이 감염 확산 예방 차원에서 대부분 문을 닫았지만, 대신 주점 등으로 사람들이 몰리면서 핼러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기폭제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이태원은 핼러윈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성지'로 꼽혀 온 만큼 수많은 인파가 몰리며 방역 수칙이 지켜지지 않는 모습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이곳은 이날 오후 6시께부터 핼러윈 분장을 한 이들로 붐볐다. 이태원 상인들이 결성한 민간단체인 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가 설치한 방역 게이트를 통해 거리로 입장하려고 다닥다닥 붙어 길게 줄을 늘어서는 모습도 보였다.

해가 지며 점점 인파가 불어나면서 오후 9시께에는 술집 내 빈 테이블을 찾을 수가 없을 정도였다. 덩달아 입장 대기줄도 늘어나며 길거리는 무척 혼잡했다. 코스튬 플레이를 하는 이들이 길 한복판에서 자세를 취하며 사진을 찍을 땐 '교통체증'이 빚어져 거리두기가 이뤄지지 않았다.

주점 내는 테이블이 가까이 붙어있는 데다가 술을 마시거나 음식을 먹으면서 마스크를 벗는 이들이 대부분이라 더욱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영화 캐릭터로 분장하고 이태원을 찾은 조모(22)씨는 "핼러윈을 손꼽아 기다려왔다. 이렇게 길거리에서 모르는 사람들과 즐기는 축제는 없지 않나. 코로나가 무섭긴 하지만 마스크 쓰고 조심하면 된다고 생각한다"며 웃었다.

인근 주민들은 지난 5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사태의 악몽이 되살아날까 걱정하는 모습이었다.

이태원동 주민 박모(30)씨는 "사람이 평소의 3∼4배는 되는 것 같다"며 "이번에 또 이태원에서 퍼진다면 주변 상권이 무너지는 건 물론이고 주민들도 마음을 놓고 다닐 수가 없다"고 우려했다.

역시 주말이면 젊은 층이 많이 모이는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 인근 거리는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이미 인파로 가득했다.

이곳에서는 핼러윈 관련 분장은 거의 보이지 않았지만, 주말의 번화가 느낌을 즐기려는 이들이 많았다. 한 택시 기사는 "근래 몇 달 새 홍대 쪽에 가장 사람이 많은 날 같다"라고 했다.

이날 저녁 강남역 인근에는 호박 등 모양 풍선과 해골 무늬가 그려진 걸개 등이 설치돼 핼러윈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주점과 식당들이 여럿 눈에 띄었다.

한 주점은 오후 8시께 자리가 가득 찼고, 건물 밖으로까지 길게 줄을 늘어서며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기도 했다. 이곳을 찾은 진모(26)씨는 "핼러윈이라기보다는 불토(불타는 토요일)라 한잔하러 왔다"고 했다.

이날 오후 9시께 주점이 몰린 관악구 신림역 인근도 붐비는 모습이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핼러윈 당일에도 변함없이 영업을 이어가겠다고 홍보한 한 유명 클럽은 이날 개장 시간인 오후 9시가 지나서도 문을 열지 않았다. 다만 술집이 즐비한 인근 골목과 음식점·오락실 등 실내 영업장에는 젊은 층이 많이 모였다.

이곳에서 만난 대학생 이모(22)씨는 "군대에서 휴가 나온 친구와 오랜만에 만나 술을 마시러 왔다"며 "사람이 평소 주말보다 많아서 걱정이 아예 안 되는 건 아니지만 마스크를 잘 쓰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화 캐릭터 분장을 한 A(26)씨는 "1년에 한 번 있는 날인데 그래도 기분을 좀 내보고 싶어 나왔다며 조심하려고 한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날 127명에 달하며 이달 28일부터 나흘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