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300년간 원형보존…숙종 ‘기사계첩’ 국보 지정 예고

  • ‘분류두공부시 권11’은 보물 지정
  • 기사입력 2020-10-29 11: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숙종때 왕실 화첩, ‘기사계첩’의 풍산홍씨家 소장본이 같은 계첩의 두번째 국보로 지정될 전망이다. 지난해에는 기사계첩 중앙박물관 소장본이 국보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왕실 하사품이 완전하게 갖춰진 채 300년 넘게 풍산홍씨 후손가에 전래된 화첩 ‘기사계첩’(보물 제639호)을 국보로 지정 예고하고, 초기 한글의 특징을 잘 보여준 ‘분류두공부시(언해) 권11’ 등 5건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29일 밝혔다.

기사계첩(耆社契帖)은 1719년(숙종 45년) 59세가 된 숙종이 태조 이성계의 선례를 따라 기로소(耆老所)에 들어간 것을 기념해 제작한 계첩(契帖)으로, 18세기 전반을 대표하는 궁중회화이다. 기로소(耆老所)는 70세 이상, 정2품 이상 직책을 가진 노년의 문관들을 우대하던 기관으로, 일종의 명예의 전당이다. 계첩(契帖)은 행사에 참여한 관료들이 계를 조직해 만든 화첩으로, 보통 참석한 인원수대로 제작해 나눠 갖는 기념사진 같은 것이다.

이 행사와 관련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던 또다른 기사계첩은 이미 지난해 국보 제325호로 지정됐으며, 이번이 두 번째 국보 지정이다.

계첩에 수록된 행사그림 순서는 ①어첩봉안도(御帖奉安圖: 경희궁 흥정당에서 기로소에 어첩을 봉안하러 가는 행렬) ②숭정전진하전도(崇政殿進賀箋圖: 이튿날인 2월 12일 기로신들이 경희궁 숭정전에서 진하례를 올리는 장면) ③경현당석연도(景賢堂錫宴圖: 4월 18일 경현당에서 왕이 기로신들에게 베푼 연회 광경) ④봉배귀사도(奉盃歸社圖: 기로신들이 경현당 석연에서 하사받은 은배를 들고 기로소로 돌아가는 행렬) ⑤기사사연도(耆社私宴圖: 기로신들이 기로소에서 연회를 행하는 모습)이다.

이 계첩은 300년이 넘은 오랜 세월에도 불구하고 훼손되지 않은 채 원형을 잘 보존하고 있으며, 이는 내함(內函), 호갑(護匣), 외궤(外櫃)로 이루어진 삼중(三重)의 보호장치 덕분이라고 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왕실 하사품으로서 일괄로 갖추어진 매우 희소한 사례일 뿐만 아니라, 화첩의 완전성을 돋보이게 하는 요소를 높이 평가했다.

분류두공부시(언해) 권11은 1481년(성종 12년)에 류윤겸(1420~?), 조위(1454~1503) 등 홍문관 학자들과 의침(15세기) 승려들이 왕명을 받아 당나라 시인 두보(712∼770)의 ‘두공부시(杜工部詩)’에 대해 여러 주석을 참고해 내용별로 분류하고 한글로 번역해 편찬한 분류두공부시(언해)의 권11에 해당한 책이다. 훈민정음 창제 이후 최초로 간행한 번역시집이라는 점에서 문학사적 의의가 크다.

문화재청은 이밖에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언해) 권상1의2 ▷경진년 연행도첩 ▷문경 봉암사 마애미륵여래좌상 ▷‘미륵원’명 청동북에 대해서도 보물 지정 예고했다.

함영훈 선임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