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레져
  • 관광協 위기대응 긴급회의, 쿠폰 재개·정부 직접지원 촉구

  • 기사입력 2020-09-17 15: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국관광협회중앙회(회장 윤영호, 이하 ‘중앙회’)는 17일 대구에서 전국 17개 시·도 관광협회 회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지역관광 위기와 대응방안 간담회’를 열고, 고사하는 여행업계에 대한 최소한의 생존여건 마련을 위해, 중단됐던 소비쿠폰 발급 재개, 정부의 관광업계 직접 지원 등을 촉구했다.

한국관광협회 중앙회 전국 대표자들의 위기대응 긴급 회의가 17일 대구에서 열렸다.

중앙회는 먼저 지난 8월 19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됨에 따라 중단된 관광 소비할인권 발급을 재개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업계는 고사 직전이라는 위기감이 강했다. 중앙회에 따르면,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이 선언된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입·출국자 수는 전년 동기대비 각각 96.81%, 97.30%가 줄어들며 사실상 여행수요가 사라졌다.

내국인의 국내관광이 조금씩 이루어지고 있지만, 방한 외국인의 감소로 관광산업 일자리 12만개와 13조 2000억원의 국내 관광산업 생산유발액이 증발했다.

전 세계적으로도 국제 여행객이 전년 동기 대비 65%가 줄어들며 관광업계는 약 543조원 상당의 매출 손실(2020.1~6월)을 입었고, 이는 2009년 금융위기 당시의 약 5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현재 대부분의 관광사업체는 잠정휴업 상태로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며 정부의 관광진흥개발기금 융자, 고용유지지원금 등으로 인고의 시간을 버텨내고 있다.

중앙회 회장단과 지역협회장단은 ▷중단된 관광 소비할인권 발급의 시급한 재개 ▷다양한 관광소비 진작책 추진 ▷시스템 붕괴후 포스트코로나 때 매출회복이 더딘 업계 특성을 감안한 직접 지원 등을 촉구했고, 정부의 노력에 맞춰 업계도 철저한 방역체계를 정밀 가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영호 회장은 “지금껏 겪어보지 못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관광업계 지원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정부와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