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itM]크루그먼 “트럼프 경기부양책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 같아”

  • 급여세 유예안 효과 없고 부작용 우려
  • 기사입력 2020-08-12 06: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게티이미지코리아]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 경기부양책을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비유해 ‘돌팔이 처방’이라고 평가했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밀고 있는 말라라이 치료제이지만, 전문가들은 부작용을 우려해 권하지 않고 있다.

크루그먼 교수는 1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한 칼럼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급여세 유예 행정조치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같은 경제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급여세 유예가 경기 부양에 별다른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연방정부가 세금을 감면한 것이 아니라 단순히 징수를 늦춘 것인 만큼 세금 납부자 입장에서 실제 수입이 늘어난 게 아니라는 얘기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이런 지적을 고려해 급여세 유예 조치가 끝나면 밀린 세금을 탕감해주겠다는 구상도 공개했다.

그러나 크루그먼 교수는 급여세 탕감은 더 큰 부작용을 부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고령자 의료지원인 메디케어와 같은 사회보장 프로그램의 재원으로 쓰이는 급여세가 탕감된다면 사회보장 제도에 구멍이 뚫릴 수 있다는 것이다.

크루그먼 교수는 급여세 유예는 돌팔이 처방이지만, 아부꾼들에게 둘러싸인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옳다면서 급여세 유예 정책을 고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의회가 새로운 경기부양책에 합의하지 못한다면 더 큰 경제 위기가 올 수 있다면서 지금이야말로 대통령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크루그먼 교수는 “미국은 위기의 시대를 맞았지만 무능하고 무지한 데다가 아부꾼들에게 둘러싸인 대통령이라는 저주를 받았다”고 썼다.

hong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